'2030·나 홀로' 걷기여행 늘었다

[서울신문]1인당 지출도 늘어…방문 1위는 제주 올레

한국인이 지난해 가장 많이 방문한 걷기여행길 1위에 오른 제주 올레. 두루누비 홈페이지

 

걷기 여행을 즐기는 20~30대가 많아지고 ‘나 홀로 걷기’ 여행을 즐기는 경우가 부쩍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일 발표한 2019년 걷기 여행 실태조사에 따르면 걷기 여행을 경험한 비율이 지난해보다 6.1%p 늘어 37%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서 각각 9.7%p, 12.1%p로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국민 약 1600만명이 연평균 4.2회 걷기 여행을 한 것으로 추산됐다. 걷기 여행에는 가족(50.8%)이나 친구(33%)와 함께 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혼자 여행하는 경우도 전년도 5.0%에서 17.7%로 눈에 띄게 늘면서 ‘혼자 여행’ 트렌드가 나타났다.

걷기 여행을 할 때 여행객의 약 57.2%가 숙박여행을 했으며 1회 평균 체류 기간은 1.9일, 방문 지역에서의 1인 평균 지출액은 10만 2631원으로 전년 대비 2만 835원 늘어났다.

한국관광공사 제공

 

가장 많이 방문한 여행길은 지난해와 같이 제주올레(15.9%)였고 해파랑길(9.7%), 지리산 둘레길(8.0%), 덕수궁 산책길(5.9%) 등이 뒤를 이었다. 상위 10위권에 새로 진입한 걷기 여행길은 두물머리길(5.8%)과 남산 둘레길(4.8%), 소양강 둘레길(3.5%) 등이다.

걷기 여행은 다른 지역의 걷기 여행길을 방문해 자연과 문화를 감상, 체험하는 활동으로 그 매력으로는 구석구석 발견하는 아름다움, 여유, 건강, 생각 정리, 자연 감상 등이 꼽혔다.

조사는 만 15세 이상 79세 이하 국민 4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국내 걷기 여행길은 563곳, 1851개 코스에 이르며, 목록은 ‘두루누비(www.durunub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Author

Lv.23 23 뫼비우스의띠  실버
45,300 (6.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