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늦었다 생각말아야..노년에 시작해도 건강효과 뚜렷"

서울대병원, 60세 이상 110만명 분석.."심혈관 건강 개선"

신체활동에 따른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도 (서울=연합뉴스)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0세 이상 고령인구 110만명의 신체활동 빈도를 분석한 결과 중-고강도 신체활동이 늘어난 경우 심혈관계질환이 감소했고, 꾸준히 신체활동을 하다가 중단한 경우 위험도가 증가했다. 2019.11.11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평소 운동을 안 하던 노년층도 정원 가꾸기나, 20분 이상 달리기, 에어로빅 등의 운동을 시작하면 심혈관질환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의과학과 김규웅 연구원)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60세 이상 고령인구 111만9천925명을 대상으로 신체활동 빈도와 심혈관질환, 뇌졸중 발생 여부를 추적·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럽심장학회지'(EHJ, European Heart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신체활동 빈도 변화가 심혈관질환과 뇌졸중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중등도 또는 고강도 신체활동을 늘리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감소하는 연관성이 관찰됐다.

중등도(moderate) 신체활동은 정원 가꾸기, 30분 이상 활보, 춤추기 등이고, 고강도(vigorous) 운동은 20분 이상 달리기, 싸이클, 에어로빅 등이다.

신체활동에 따른 심혈관계질환 위험 변화 (서울=연합뉴스) 중등도(moderate), 고강도(vigorous) 신체활동 빈도에 따른 심근경색과 뇌졸중 위험도 변화를 나타낸 그림. 2019.11.11 [서울대병원 제공]

구체적인 변화를 보면 중-고강도 신체활동이 전혀 없던 고령층이 2년 후에 신체활동 빈도를 늘리는 경우 심혈관계질환 발생위험도는 최대 11%까지 감소했다.

주 1∼2회에서 주 5회 이상으로 중-고강도 신체활동 빈도를 늘렸을 때도 심혈관계질환 발생위험도가 10% 감소했다.

반면 중-고강도 신체활동을 중단하면 심혈관계질환 위험도가 높아졌다.

예를 들어 주 5회 이상 꾸준히 중-고강도 신체활동을 실천한다고 응답했으나 이후 신체활동을 중단한 참가자는 심혈관계질환 위험도가 27%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중-고강도 신체활동은 심혈관계질환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지만, 고령자의 신체활동 빈도는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연구 기간 이뤄진 두 번의 검진을 비교했을 때, 신체활동이 없던 고령자 중 약 22%만 신체활동 빈도가 증가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김규웅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국내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령인구의 신체활동 변화에 따른 심혈관계질환 위험도 근거자료를 도출한 것"이라며 "향후 스마트워치, SNS, 모바일결제, 유전체 등 다양한 데이터와 연계해 질병 발생위험을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신저자인 박상민 교수는 "미국 보건복지부가 작년에 10년 만에 새로운 신체활동 가이드라인을 발표해 신체활동이 질병 예방에 미치는 효과가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연구가 지역사회에서 고령인구를 위한 신체활동 프로그램을 장려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Author

Lv.22 22 뫼비우스의띠  실버
43,600 (51.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640 코로나19, 악수보다 ‘주먹인사’가 안전할까? 22 뫼비우스의띠 02.21 4 0 0
639 달걀에 커피 한잔… 괜찮은 아침 식사 7가지 22 뫼비우스의띠 02.21 4 0 0
638 "버리긴 아깝고.." 한번 쓴 마스크 일주일 써도 될까? 22 뫼비우스의띠 02.04 40 0 0
637 “단 음식 줄여라” 알리는 경고 신호 22 뫼비우스의띠 01.30 64 0 0
636 2020년에 주목할만한 전세계 여행지 10곳은? 22 뫼비우스의띠 2019.12.12 154 0 0
635 잔주름 없애고…젊은 얼굴 만드는 영양식품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9 207 0 0
634 미세먼지보다 무서운 한파..고령자 사망률 12%↑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6 252 0 0
633 "뇌파 조절 훈련하면 주의력도 강화할 수 있다"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5 198 0 0
632 체내 독소 줄여주는 '착한 식품' 5가지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4 207 0 0
631 갈변된 사과 먹지 마세요.. 체내 '독소' 유발 음식들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4 216 0 0
630 <계란의 진실>냉장보관 땐 두달 뒤 먹어도 OK.. 씻지 말고 뾰족한 쪽 아래 향하게 두세요 22 뫼비우스의띠 2019.11.22 207 0 0
열람중 "운동, 늦었다 생각말아야..노년에 시작해도 건강효과 뚜렷" 22 뫼비우스의띠 2019.11.11 215 0 0
628 아보카도 하루 한 개.. 나타난 효과 22 뫼비우스의띠 2019.11.07 259 0 0
627 11월 놓쳐서는 안될 우주 이벤트 세 가지 22 뫼비우스의띠 2019.11.04 242 0 0
626 운동 좋은 건 아는데.. '어느 강도'로 해야 효과 볼까 22 뫼비우스의띠 2019.11.04 24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