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음식 줄여라” 알리는 경고 신호

 

     
자동 요약 결과가 어땠나요? 소중한 의견이 반영되었습니다.
자동 요약 결과가 어땠나요?
 
[사진=Comstock Images/gettyimagesbank]미국 정부가 권고한 당분 섭취량은 하루 섭취 칼로리의 10% 이내로 50g을 넘지 말아야 한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에 따르면, 당분이 첨가된 음료수를 하루 1~2잔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26%,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은 20% 높다.

특히 과자와 각종 소스는 물론 저지방 요구르트, 과일 등에도 당분이 들어있는 만큼 섭취량 조절이 필요하다. 하지만 당분을 섭취하면 사람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이 분비되기 때문에 당분을 과잉 섭취함으로써 단맛 중독에 빠질 위험이 크다.

당분을 과다 섭취하면 당뇨병을 비롯해, 비만, 간부전, 췌장암, 콩팥질환, 고혈압, 인지력 감퇴 등의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와 관련해 '더이퍼크타임스닷컴'이 당분 과잉 섭취 때 나타나는 징후 5가지를 소개하며 이런 현상이 나타나면 당분 섭취를 줄일 것을 당부했다.

1. 감기에 자주 걸린다

당분은 면역체계를 억제하기 때문에 스트레스와 만성 질환을 방어하는 신체의 능력을 손상시킨다. 감기에 자주 걸리거나 일반 감기에도 처방전이 필요 없는 약을 자주 복용한다면 단것을 너무 많이 먹지 않는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2. 너무 피곤하다

자꾸 피곤함을 느껴 기운을 차리려고 또 단것을 찾게 된다면 혈당이 오르락내리락 하게 된다. 피곤할 때마다 더 단것을 찾는 습관을 끊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신체가 며칠 만에 스스로 조정 과정을 거치게 되고 몸의 에너지 수준이 높아졌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3. 피부에 문제가 생긴다

설탕은 피부에 재앙을 일으킨다. 여드름을 발생시키고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등 전반적인 피부 불균형을 초래한다. 우리의 피부는 몸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거울과 같다.

당분이 몸속에서 일으키는 염증이 피부에 나타나게 된다. 피부에 문제가 많다면 먼저 당분 섭취량을 점검해보는 게 좋다.

4. 우울하거나 불안하다

당분은 우울증이나 불안증 같은 기분장애의 가장 큰 원인 제공자이다. 당을 섭취하지 않았을 때 우울증이 생긴다는 이유로 '슈거 블루스(Sugar Blues)'라는 말이 있다.

당분이 든 식품을 먹기 전까지 감정의 심한 기복 상태를 겪는다. 우울증과 불안증 외에 머리가 흐릿해지고 스트레스를 자주 경험할 수도 있다. 이런 상태라면 설탕을 끊어야 한다. 이렇게 하면 기분이 가뿐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5. 과체중이다

지방이 우리 몸의 지방을 만들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몸의 지방을 만드는 주범은 다름 아닌 당분이다.

당분과 정제된 탄수화물 함량이 높은 식품은 살을 찌운다. 살을 빼려면 지방을 적게 먹는 것보다 당분과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는 게 우선이다.

Author

Lv.22 22 뫼비우스의띠  실버
43,600 (51.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640 코로나19, 악수보다 ‘주먹인사’가 안전할까? 22 뫼비우스의띠 02.21 4 0 0
639 달걀에 커피 한잔… 괜찮은 아침 식사 7가지 22 뫼비우스의띠 02.21 4 0 0
638 "버리긴 아깝고.." 한번 쓴 마스크 일주일 써도 될까? 22 뫼비우스의띠 02.04 40 0 0
열람중 “단 음식 줄여라” 알리는 경고 신호 22 뫼비우스의띠 01.30 65 0 0
636 2020년에 주목할만한 전세계 여행지 10곳은? 22 뫼비우스의띠 2019.12.12 154 0 0
635 잔주름 없애고…젊은 얼굴 만드는 영양식품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9 207 0 0
634 미세먼지보다 무서운 한파..고령자 사망률 12%↑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6 252 0 0
633 "뇌파 조절 훈련하면 주의력도 강화할 수 있다"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5 198 0 0
632 체내 독소 줄여주는 '착한 식품' 5가지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4 207 0 0
631 갈변된 사과 먹지 마세요.. 체내 '독소' 유발 음식들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4 216 0 0
630 <계란의 진실>냉장보관 땐 두달 뒤 먹어도 OK.. 씻지 말고 뾰족한 쪽 아래 향하게 두세요 22 뫼비우스의띠 2019.11.22 207 0 0
629 "운동, 늦었다 생각말아야..노년에 시작해도 건강효과 뚜렷" 22 뫼비우스의띠 2019.11.11 215 0 0
628 아보카도 하루 한 개.. 나타난 효과 22 뫼비우스의띠 2019.11.07 259 0 0
627 11월 놓쳐서는 안될 우주 이벤트 세 가지 22 뫼비우스의띠 2019.11.04 242 0 0
626 운동 좋은 건 아는데.. '어느 강도'로 해야 효과 볼까 22 뫼비우스의띠 2019.11.04 24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