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진 상처에 빨간약? 후시딘? 상처 따라 다르게 써야

상처가 빨갛게 부어올랐다면 항생제 연고를 발라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누구든 일상에서 의도치 않게 크고 작은 상처를 입는다. 상처가 생기면 집에서 소독약, 연고 등을 이용해 응급 처치를 하곤 한다. 하지만 상처라고 다 같은 약을 발라야 하는 것은 아니다. 상처 종류에 따라 약을 다르게 쓰는 게 좋다.

◇좁은 부위 소독은 '빨간약', 넓은 부위는 '과산화수소'

상처에서 피가 난다면 지혈부터 해야 한다. 깨끗한 수건이나 거즈로 상처 부위를 완전히 덮은 후 손바닥으로 눌러준다. 어느 정도 피가 멈추면 흐르는 수돗물이나 깨끗한 물로 상처 주변의 흙이나 오염 물질을 제거한다. 이후 세균 감염을 막기 위해 포비돈요오드액이나 과산화수소를 이용해 상처 주변을 살살 닦아준다. 흔히 '빨간약'이라 불리는 포비돈요오드액은 넓은 상처에는 사용하지 말자. 상처에 착색돼 흉터가 남을 수 있고, 요오드가 몸에 과량 흡수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상처가 크다면 과산화수소를 사용한다. 다만 살균 효과가 커서 정상 세포 기능도 떨어뜨려 상처가 더디게 아물 수 있다. 처음 1~2회 정도만 사용하는 게 좋다.

◇빨갛게 부어올랐다면 세균 감염, 항생제 연고 발라야

상처가 빨갛게 부어올랐다면 연고를 발라야 한다. 대표적인 항생제 연고로는 후시딘과 마데카솔이 있는데, 두 연고는 성격이 약간 다르다. 후시딘은 2차 감염 예방에 탁월해 세균 감염 위험이 클 때 사용한다. 후시딘은 '퓨시드산나트륨'라는 성분으로 인해 항균력이 뛰어나 상처가 흉터 없이 빨리 아문다. 침투력도 좋아 딱지 위에도 사용할 수 있다. 마데카솔은 피부재생 효과가 좋다. '센탈라아시아티카' 성분은 정상 피부와 유사한 콜라겐 합성을 도와 새살이 빨리 돋게 하고 흉터를 예방한다. 비교적 감염 위험이 적은 상처나 민감한 피부의 상처, 가벼운 화상에 바를 수 있다. 항생제 연고는 내성이 생길 수 있어 1주일 이내로 사용할 것을 권한다.

◇진물이 많이 난다면 습윤밴드, 흉터엔 흉터치료제

상처에 진물이 많이 나온다면 일반 밴드보다 습윤밴드를 붙이는 것이 낫다. 습윤밴드는 상처 부위의 진물을 흡수해 적절한 습윤 상태를 유지해 빠른 회복을 돕는다. 회복 후 흉터가 남았다면 상처치료제가 아닌 흉터치료제를 사용해야 한다. 흉터치료제는 탄력이 줄어든 흉터 조직을 부드럽게 하고 새살이 돋아 솟아오른 흉터를 평평하게 만든다. 색소침착도 막아준다. 흉터치료제를 사용할 때는 상처가 아문 뒤, 딱지가 막 떨어진 시점에 발라주는 게 흉터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다. 

Author

Lv.22 22 뫼비우스의띠  실버
43,600 (51.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844 영양소 놓치기 쉬운 혼밥족, 건강 챙기는 식재료 22 뫼비우스의띠 02.21 3 0 0
843 찬바람에 손톱 밑 찌르는 통증? 사구체종양일수도 22 뫼비우스의띠 01.30 86 0 0
842 "탈진 없이 암세포 공격하는 차세대 CAR-T세포 개발" 22 뫼비우스의띠 2019.12.12 179 0 0
841 "감기인줄 알았는데.. 소아폐렴이라고요?" 22 뫼비우스의띠 2019.12.12 167 0 0
840 척추관 협착증, 나쁜 자세가 병 키워… 치료법은?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9 209 0 0
839 척추 아픈 사람, 수면 자세 '이렇게' 바꿔보세요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9 184 0 0
838 '날뛰는 맥박' 방치했다간.. 뇌경색·치매 올 수도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6 199 0 0
열람중 까진 상처에 빨간약? 후시딘? 상처 따라 다르게 써야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5 211 0 0
836 "올해 못 받은 국가건강검진 내년에 꼭 받으세요"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4 224 0 0
835 '갑자기 어질어질' 귀에 생기는 돌, 중장년 여성 위협한다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2 203 0 0
834 "지방간은 간 문제?"..당뇨 발생 위험 80%↑ 22 뫼비우스의띠 2019.12.02 201 0 0
833 가슴 옥죄는 통증.. 5분 뒤 사라지면 '협심증', 증상 지속되면 '심근경색' 22 뫼비우스의띠 2019.11.29 200 0 0
832 "자존감 높은 사람, 치매 위험 낮아" 22 뫼비우스의띠 2019.11.29 221 0 0
831 콩팥, 심장 문제?..발 붓는 뜻밖의 이유 7 22 뫼비우스의띠 2019.11.26 205 0 0
830 "신생아, 홍역에 대한 모체면역 급속히 소진된다" 22 뫼비우스의띠 2019.11.25 20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