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 5가지

담배를 비롯한 유해 가스, 미세 먼지 등의 흡입으로 인해 기관지가 위협을 받고 있다. 특히 폐에 만성 염증이 생기고 손상되어 호흡 곤란을 유발하는 만성폐쇄성폐질환은 걸리면 치료가 쉽지 않고, 한번 손상된 폐 기능은 다시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조기에 관리하고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평소 일상 생활에서 폐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건강한 숨쉬기

 

금연은 필수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주요 원인은 흡연이며, 흡연으로 인해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담배 연기 속 유해물질은 기관지를 자극하고 염증을 유발하며, 이러한 염증이 반복되면 기관지 벽이 점점 두꺼워지면서 만성 기관기염을 유발한다. 또한 정상 폐 조직을 파괴해 폐 기능을 하지 않는 공기주머니와 같은 폐기종의 변화를 유발한다. 금연은 폐 건강을 위한 최고의 치료법이자 예방법이라 할 수 있다.

실내 환경 조절하기
실내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 가래를 묽게 해 호흡이 편해진다. 건조한 날에는 가습기를 틀어두거나 젖은 타월을 걸어두어 습도를 조절하도록 한다. 또한 집에서 음식을 조리할 때는 실내 공기가 악화하지 않도록 신경 써서 환기 시켜야 한다.

폐 건강에 도움되는 운동하기
유산소 운동은 심폐지구력을 향상시켜주는 운동으로 걷기, 계단 오르기, 수영 등이 있다. 평소 꾸준히 걸으며 호흡능력을 높이도록 하고, 야외에서 운동을 할 때에는 되도록 새벽보다는 낮 시간에 하도록 한다. 폐 건강이 좋지 않은 편이라면 스키나 스노우보드 등 찬 공기를 폐에 유입하는 운동은 피하도록 하고, 마라톤이나 격렬한 구기운동, 무리한 등산도 주의하는 것이 좋다.

정기적인 예방 접종 및 검사 받기
폐 질환의 급성 악화 원인은 대부분 기도 감염이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독감이나 폐렴 등의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흡연을 오랫동안 했거나 과거력,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폐활량측정이나 흉부X선과 같은 폐기능 검사를 받는 것을 추천한다.

체중 관리하기
너무 비만하거나 마른 사람은 폐 질환의 위험이 높아진다. 2014년, 독일과 미국 공동 연구팀에서 연구한 결과에 의하면 과도한 복부 지방을 가지고 있거나 너무 마른 사람, 운동을 거의 하지 않는 사람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흡연을 전혀 하지 않은 사람도 복부 지방이 많으면 만성폐쇄성폐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았으며, 반면 복부지방이 많아도 일주일에 5번 이상 운동하는 사람은 위험이 낮았다. 저체중인 사람은 만성폐쇄성폐질환을 진단받을 확률이 높았는데, 이는 영양실조이거나 근육량이 적으면 염증이 증가할 수 있고 폐 손상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만성폐쇄성페질환을 예방하려면 적정 체중을 유지하면서 꾸준한 운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Author

Lv.23 23 뫼비우스의띠  실버
45,300 (6.2%)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열람중 폐 건강을 지키는 생활 습관 5가지 23 뫼비우스의띠 2020.04.20 707 0 0
852 걷고 또 걸으면..암, 심장병 사망 위험 ↓ 23 뫼비우스의띠 2020.03.25 642 0 0
851 "비타민D, 고관절 골절 수술 회복에 도움" 23 뫼비우스의띠 2020.03.18 739 0 0
850 내 몸에서 돌이 자란다? '담석증' 의심 신호 23 뫼비우스의띠 2020.03.09 441 0 0
849 "담낭결석 복통 생겼다면..반드시 진료 받으세요" 23 뫼비우스의띠 2020.03.09 804 0 0
848 손 제대로 씻으려면 신경써야 할 7가지 23 뫼비우스의띠 2020.03.06 663 0 0
847 "불규칙 수면도 심혈관질환 위험↑" 23 뫼비우스의띠 2020.03.04 511 0 0
846 식약처 "보건용 없다면 '면마스크' 사용..동일인 재사용 OK" 23 뫼비우스의띠 2020.03.03 683 0 0
845 비말감염vs공기감염, 뭐가 다를까? 23 뫼비우스의띠 2020.02.24 419 0 0
844 영양소 놓치기 쉬운 혼밥족, 건강 챙기는 식재료 23 뫼비우스의띠 2020.02.21 1309 0 0
843 찬바람에 손톱 밑 찌르는 통증? 사구체종양일수도 23 뫼비우스의띠 2020.01.30 523 0 0
842 "탈진 없이 암세포 공격하는 차세대 CAR-T세포 개발" 23 뫼비우스의띠 2019.12.12 793 0 0
841 "감기인줄 알았는데.. 소아폐렴이라고요?" 23 뫼비우스의띠 2019.12.12 691 0 0
840 척추관 협착증, 나쁜 자세가 병 키워… 치료법은? 23 뫼비우스의띠 2019.12.09 530 0 0
839 척추 아픈 사람, 수면 자세 '이렇게' 바꿔보세요 23 뫼비우스의띠 2019.12.09 556 0 0